메뉴 건너뛰기

매체명이나 기자이름 클릭시 원문 이동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jpg

 

 

농진청, 14일 김제 혼파재배지서 수확 연시회

사료작물 섞어 심기로 생산성 28% 향상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14일 김제시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전북 김제 혼파재배지에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귀리 혼파재배 2차 수확 연시회를 갖는다.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개발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귀리 혼파재배는 두 가지 사료작물의 생리적 특성을 활용해 한 번 파종으로 두 번 수확하는 획기적인 재배기술로 이날 2차로 수확하는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의 수량성과 품질도 평가한다.

 

두 가지 사료작물의 종자를 가을(9)에 동시 파종하여 그 해 11월에 1차로 귀리를 수확하고, 이듬해 5월에 이탈리안 라이그라스를 2차로 수확한다.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귀리 혼파재배로 단위면적당 조사료의 생산성은 28% 향상되고, 경영소득은 39% 증가해 국내 조사료 생산의 경제성 확보에 큰 도움이 기대된다. 또한 조사료를 두 번 수확한 후 520일경에 여름 사료작물인 사료용 옥수수나 수수 수단그라스 교잡종을 재배하면 8월 하순경에 수확할 수 있어 연간 3모작 재배도 가능하다.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원호 과장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귀리의 혼파재배 기술을 생산 현장에 적용하면 농가는 단위면적당 조사료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라며 한 번 파종해 두 번 수확하기 때문에 노동력과 경영비는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라이브뉴스>

 

 

?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