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매체명이나 기자이름 클릭시 원문 이동
조회 수 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한우사육두수 300만두에 번식우 140만두...미경산 암소 비육이 대안

실효성 있도록 송아지생산안정제도 개선과 비육우 가격 안정제 도입

 

한우사육 두수가 300만두가 됨에 따라 사육두수 과잉으로 인한 한우가격 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한우 미경산 암소 비육과 가격 안정제도 마련 등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전국한우협회 전북도지회 주관으로 한우산업 안정화를 위한 심포지엄이 22일 익산 솜리문화예술회관에서 500여명의 청중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정윤섭 전북도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우사육두수가 300만두 시대가 되었으며 앞으로 한우 공급과잉으로 소값이 폭락하는 상황이 재현될 수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한우협회에서는 올해부터 저능력 미경산우 비육사업을 시작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한우경영안정제도의 법제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한우산업의 안정화 방안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한우사육 두수 증가 등으로 한우가격 하락 등 불황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전북도지회에서 한우산업 안정화를 위한 심포지엄을 잘 준비해 주어 저능력 미경산우 비육을 통해 한우농가 스스로 수급조절을 주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우산업 경영안정을 위한 결의문을 함께 낭독하며 결의를 다졌다.

하나. 한우산업의 주체는 한우농가들이며, 한우산업의 문제는 한우농가 스스로 해결해 나아간다.

하나. 우리는 3백만두에 육박한 사육두수 조절을 위해 시행되는 저능력 미경산우 비육지원사업에 적극 참여한다.

하나. 우리는 한우산업을 항구적으로 안정화시킬 수 있는 비육우 경영안정제도 도입을 촉구하고 발동될 수 없는 송아지 안정제도를 개선하도록 하는데 매진한다.

<라이브뉴스>

라이브뉴스 동영상 바로가기 http://www.livesnews.com/news/article.html?no=27793

 

?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