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jpg

 

  

코 점막 건조하면 미세먼지 몸 안에 남아있기 쉬워

깨끗한 물 수시로 마실수 있도록 물통 자주 청소관리

호흡기 질병 증가할 수 있어사료 섭취량·체온 체크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가축을 축사 안으로 들여보내고, 출입문과 환기창을 닫아 외부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최소화해야 한다. 소가 깨끗한 물을 마실수 있도록 물통을 자주 청소하고 특히 폐렴 등 호흡기 질병이나 결막염같은 안구질환에 걸릴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가축도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질병에 걸리기 쉽다며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또한 코의 점막이 건조하면 미세먼지가 몸 안에 남아있기 쉽다. , 공기 중의 세균과 바이러스가 더 쉽게 체내로 들어올 수 있으므로 축사를 소독해 위생적인 환경을 유지한다.

다만, 미세먼지를 피하느라 환기를 하지 않으면 축사 안에 암모니아 같은 유해가스로 인해 질병이 발생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한다.

 

소가 미세먼지에 오래 노출됐다면 몸에서 이물질을 털어낸 뒤 구연산 소독제 등을 분무기로 뿌려 소독해준다. 이후 12주일 간 건강 상태를 세심하게 관찰한다. 가축은 몸의 이상이 행동 변화로 나타나므로 잘 관찰하면 질병을 일찍 발견할 수 있다.

 

한우와 젖소는 대부분 질병 초기에 사료 먹는 양이 줄고 평소와 달리 움직이기를 싫어한다. 이때는 가까이에서 체온, 호흡, 코와 입 주변을 주의 깊게 관찰한다. 식욕이 없고 침울한 소는 체온을 확인한다. 큰 소는 3839.5()는 정상, 39도 이상은 미열, 41도 이상은 고열로 구분한다.

큰 소보다 호흡기가 충분히 발달하지 못한 송아지는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더 클 수 있으므로 충분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

 

호흡기 질병에 걸린 소는 정상 소와 달리 배로 호흡을 하며 호흡 횟수가 늘어난다. 심하면 헐떡거리기도 한다. 콧물이 코끝에 달려있거나, 콧물 양이 많고 색깔이 변하면서 악취가 있는 것은 코와 호흡기 염증이 있음을 뜻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질병방역과 류재규 과장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환기와 습도 등 축사 내부 관리와 함께 가축의 건강 상태를 관찰해서 질병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당부했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05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 구제역 차단방역 총력 file 관리자 2019.02.08 48
2204 구제역 예방 올바르게! 꼼꼼하게! file 관리자 2019.02.01 192
2203 위기경보 ‘주의’→‘경계’ 단계로 격상 file 관리자 2019.01.31 37
2202 안성 한우농가서 구제역 추가 발생…확산 우려 file 관리자 2019.01.30 28
2201 경기 안성 젖소농장 ‘O형 구제역’ 확진 file 관리자 2019.01.29 38
2200 겨울사료작물, 배수로·눌러주기로 봄철 관리 file 관리자 2019.01.28 23
2199 ‘민족 대이동’ 설 명절 전·후 ‘전국 일제소독’ 실시 file 관리자 2019.01.25 15
2198 한우산업 안정화 위해서는 한우 수급안정이 우선 file 관리자 2019.01.23 70
2197 5개부처 합동 ‘무허가축사 적법화 추진 협조문’ 발송 file 관리자 2019.01.22 49
» “미세먼지 심한날은 가축도 힘들어요” file 관리자 2019.01.21 40
2195 2019년 전국한우협회 5대 중점사업 추진 계획 발표 file 관리자 2019.01.18 143
2194 지난해 구제역 백신 항체양성률 최고…소 97.4% 돼지 80.7% file 관리자 2019.01.16 35
2193 한우 육량·육질 뛰어난 씨수소 13두 선발 file 관리자 2019.01.15 92
2192 보존 가치 높은 수의유전자원 8,200주 수집 file 관리자 2019.01.14 16
2191 축산현장 맞춤형상담, 질병 분야에 가장 큰 도움 file 관리자 2019.01.11 37
2190 ‘소 근출혈’ 피해보상 길 열렸다 file 관리자 2019.01.09 92
2189 “도체중량 크면 높은 등급”…쇠고기 등급판정기준 개편 file 관리자 2019.01.07 179
2188 전국한우협회 OEM사료 전북 완주군지부에서 한우농가에 첫 출시 file 관리자 2019.01.04 161
2187 한우농가 “연말연시 어려운 이웃과 함께해요” file 관리자 2019.01.02 28
2186 2019년부터 달라지는 농·축산업 주요제도 file 관리자 2018.12.31 1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5 Next
/ 115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