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jpg

28개월 사육한 한우고기 등심(왼쪽)31개월 사육한 한우고기 등심

 

농진청, ·풍미 등 그대로 유지 28개월 출하 한우사육기술개발

1마리당 생산비 235천원·한해 936억원 생산비 절감효과

 

# 전북 정읍에 사는 씨가 한우 1마리를 키우는 데 31개월이 걸린다. 사료비만 따져도 287만 원으로, 소 값의 37% 수준이다. 사육 기간을 줄이고 싶어도, 혹시라도 육질·육량 등급이 떨어지거나 고기 맛이 달라져 수익에 영향을 주게 될까 걱정돼 마지못해 장기 비육을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28개월 사육한 한우고기 등심(왼쪽)31개월 사육한 한우고기 등심. 출하기간을 3개월 단축해도 맛과 풍미, 육질·육량을 그대로 유지하는 한우사육기술이 개발돼 최근 산업체와 생산자단체에 기술을 이전했다.

 

대부분의 한우농가들은 마블링이 많은 고기를 생산하기 위해 평균 31개월간을 키우는 고비용 사육을 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그러다 보니 수입육과의 품질 차별화는 확실히 성공했는지 모르지만 사료비 비중이 미국산 소고기보다 1.7배 높은게 문제였다. 1마리당 생산비 23만원을 더 쓰고있는셈.

이로인해 우리나라 소고기 자급률은 가격 경쟁과 수입 소고기의 관세 인하 등으로 201350.1%에서 201741%로 떨어지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이 출하기간을 앞당겨 28개월에 출하해도 맛과 풍미, 육질과 육량을 그대로 유지하는 한우 사육 기술을 개발, 특허출원하고 최근 산업체와 생산자단체에 이전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사육 단계마다 영양소 함량을 정밀 조절하는 것으로, 비육 기간이 기존 31개월에서 28개월로 3개월 짧아졌다. 그간 개량된 한우의 생산 특성을 고려해 육성기(614개월)와 비육기(1528개월)에 단백질과 에너지 함량을 조절해준다.

 

연구진이 이 기술로 키운 28개월 한우를 도축해 육량과 육질을 분석(도체중 446kg, 근내지방도 5.9)한 결과, 우리나라 평균 출하월령인 31.1개월 한우 성적(443.6kg, 5.8)과 비슷하게 나타났다. 전자혀와 맛 관련 물질 분석, 전문가 시식 평가에서도 28개월 한우는 단맛, 감칠맛, 풍미 면에서 31개월 한우와 별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한우 1마리당 생산비를 235,000원 정도 줄일 수 있다. 국내 거세한우 전체에 적용하면 한 해에 약 936억 원가량 생산비 절감 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생산비가 줄어들면 소비자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한우고기를 즐길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축산과학원 양창범 원장은 한우고기 품질은 높이고 생산비는 낮추는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를 이어나갈 것이며,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수입 소고기와 차별화한 한우고기 생산으로 자급률을 높이고 국제 경쟁력을 확보해 수출 시장 확대에도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2 한우농가 소득 향상 기반 마련위한 법률 제정 new 관리자 2018.10.15 3
2151 무허가축사 적법화 이행계획서 94% 접수완료 file 관리자 2018.10.12 24
2150 ‘한우 신사양 전략수립’ 한·미·일 머리 맞댄다 file 관리자 2018.10.11 25
2149 미(무)허가축사 적법화 이행계획서 4만2천건…94% 접수 완료 file 관리자 2018.10.08 37
» 한우 사육기간 3개월 줄여도 ‘육질·육량’ 문제없어 file 관리자 2018.10.05 60
2147 10월부터 5개월간 AI·구제역 특별방역 총력 file 관리자 2018.10.04 28
2146 연례적 발생 AI와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방역 보완책 마련 file 관리자 2018.10.01 26
2145 스마트팜 한우농장, 평균 분만 횟수 1산 늘어 file 관리자 2018.09.28 55
2144 2018년 한우인의 날 맞아 결의문 낭독 file 관리자 2018.09.18 78
2143 “다이어트엔 홍두깨살, 영양엔 토시살이 좋아요” file 관리자 2018.09.11 67
2142 큰 일교차로 가축 면역력 ‘뚝’…질병발생 우려 file 관리자 2018.09.10 66
2141 송아지 입식수요는 여전히 높고 번식의향은 주춤 file 관리자 2018.09.06 103
2140 한우의 선제적 수급조절로 한우산업 안정 결의 다짐 file 관리자 2018.09.04 58
2139 한우산업을 이끌어갈 한우리더들 역량강화에 나서 file 관리자 2018.09.03 81
2138 미허가축사 측량계약서라도 반드시 제출해야 file 관리자 2018.08.30 86
2137 담양 축산분뇨 처리장 부족…“축산하지 말란 말이냐” file 관리자 2018.08.30 55
2136 소고기 등급기준 1++ 마블링 완화 등 조정안 마련 file 관리자 2018.08.29 80
2135 9~11월 한우 1등급 도매가 kg당 18,200~19,200원 file 관리자 2018.08.28 69
2134 9월부터 온라인에서 축산물 등급판정 신청· 확인서 발급 file 관리자 2018.08.27 40
2133 농식품부, 태풍 ‘솔릭’ 농축산업 피해 예방 총력 file 관리자 2018.08.23 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
/ 108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