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매체명이나 기자이름 클릭시 원문 이동
조회 수 1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한우협회, 한우·축산관련 전문가 70여명 대상 설문조사

선제적 수급조절은 지금이 적기” 50% 응답도

 

한우농가가 한우 사육두수 증가에 따른 공급과잉으로 소값 폭락을 우려해 미경산우 암소 비육 사업추진을 계획을 밝힌 가운데 선제적 수급조절이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지배적이어서 수급조절 당위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최근 소값 폭락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미경산우 암소 비육 사업 추진 계획을 밝힌 가운데 지난달 한우 및 축산관련 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전문가 7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2.jpg

 

 

선제적 수급조절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응답자 83%선제적 수급조절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선제적 수급조절은 지금이 적기라는 의견도 50%로 집계됐다.

또한 현재 추세대로 한우사육두수가 증가한다면 63%3년 후에 한우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향후 한우고기 시장전망에 대해 절반은 현 수준을 유지할 것, 비관적이라는 응답은 40%, 낙관적으로 전망하는 비율은 8.6%로 전문가들 중 다수는 향후 한우시장을 어둡게 보고 있다.

 

현재 이력제 상 7월 기준 한우 사육두수는 299만마리로 연말에는 300만두에 육박해 2019년도에는 320만두까지 예측됨에 따라 선제적 사육두수 조절을 하지 않을 경우 2011~2012년과 같은 심각한 소값 폭락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김홍길 회장은 미경산우 비육 사업은 과거와 같은 한우 공급 과잉으로 인한 가격 폭락 사태를 막기 위해 농가 스스로 사육두수를 조절하려는 것이며, “이 사업의 성공으로 2012년과 같은 위기에 빠지지 않도록 농가의 적극적인 참여와 정책당국의 원활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미경산우 비육 사업은 810일 한우자조금 대의원회의 의결을 받았고, 향후 농림축산식품부의 승인을 받으면 사업 참여 희망 농가들을 대상으로 미경산우 비육 사업의 목적 및 시행요령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라이브뉴스>

?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