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jpg

 

 

축산업 말살 환경부장관·이남권 서기관 사과 촉구 성명

축산인 총의 모아 축산농가 생존권 사수천명

 

환경부가 실무 TF회의에서 가축분뇨법에 의거 미허가축사 폐쇄조치를 강행해 이땅에서 축산업이 사라지게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축산단체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26축산업을 말살하려는 환경부장관과 이남권 서기관은 축산농가에게 즉각 사죄하라!” 제하의 성명을 통해 축산농가들의 염원인 미허가 축사 적법화를 위한 제도개선 실무 TF회의에서 환경부의 미허가 축사 폐쇄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고 했다. 이날 환경부측 대표로 참석한 유역총량과 이남권 서기관은 제도개선 실무TF 회의에서 입지제한을 규정하고 있는 각 개별법 개정이 어려우면, 가축분뇨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직접적 행정조치인 폐쇄조항을 개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축산단체 의견에 대해 정부는 국가발전을 위하여 가축분뇨법에 의거 미허가 축사 폐쇄조치를 강행하겠다는 답변을 내놨다고 밝혔다.

 

축단협은 성명을 통해 우리 축산농가들은 국회에서 적법화 기한을 유예해 주어 324일까지 간소화된 신청서를 제출하고 924일까지 이행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925일부터 축사의 폐쇄조치 당하는 일만 남았다고 허탈함을 전하며 그 동안 미허가 축사 적법화를 위한 제도개선 TF에 참여하며 제도개선은 커녕 시간끌기로 일관하다 925일부터 폐쇄조치를 강행하려는 정부의 의도를 다시한번 확인했다고 했다.

 

또한 정부는 축산농가에게 말 뿐인 적법화 기간을 부여하고 폐쇄조치를 강행하여 이땅에서 축산업이 사라지게 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한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이제 우리 축산단체는 적법화를 위한 가장 빠른 길은 가축분뇨법을 개정하여 축산농가가 살 길을 찾아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고 밝혔다.

 

축단협은 특히 정부는 즉각 축산단체가 최선을 다해 제시하고 요구하는 가축분뇨법을 개정하도록 하고 환경부는 가축분뇨에 대한 관리만 해 가축분뇨법 제1조 목적에서 규정한 것처럼 지속가능한 축산업의 발전을 위한 정책을 펼칠 것을 정부부처에 합동으로 요구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축단협은 축산업을 말살하려는 환경부 장관과 축산농가를 국가발전의 걸림돌로 규정해 적폐대상으로 만든 환경부 이남권 서기관은 축산농가에게 즉각 사죄하고 축산업을 말살하려는 가축분뇨법을 즉각 개정할 것을 촉구하며 이제 우리 축산단체는 축산인의 총의를 모아 더욱 강력한 투쟁을 통하여 축산업을 지키고 축산농가의 생존권만을 사수하겠다고 천명했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90 한우협회, 서울지역 초중고교 한우급식 무상 지원 file 관리자 2018.05.21 10
2089 대기업 한우산업 진출현황 및 대응방안 심포지엄(전북도청) file 관리자 2018.05.19 21
2088 “귀리, 사용 목적따라 시기 달리해서 수확” file 관리자 2018.05.16 13
2087 수입 풀사료 대체 질좋은 ‘헤일리지’ 만들려면 file 관리자 2018.05.15 27
2086 한국농축산연합회 이홍기 상임대표 이임식, 이승호 상임대표 취임식 file 관리자 2018.05.11 25
2085 ‘2019 한국국제축산박람회’ 힘찬 출발 file 관리자 2018.05.08 49
2084 “수정시기 한우암소, 너무 살찌지 않게 사료 3kg이내 제한” file 관리자 2018.05.04 76
2083 AI·구제역 전국 이동제한 해제됐지만 방역고삐 죈다 file 관리자 2018.05.02 38
2082 마른 풀사료 만들기…‘강수량 적은 5월 최적기’ file 관리자 2018.05.01 24
» 축단협 “환경부 미허가축사 폐쇄 방침 속내 드러내” file 관리자 2018.04.30 42
2080 5월 가정의달 “전국은 한우숯불구이 향으로 홀릭~” file 관리자 2018.04.30 101
2079 시·도지사도 ‘일시이동중지명령’ 권한 부여 file 관리자 2018.04.25 36
2078 1분기 한우 사육두수 증가율 둔화 277만두 그쳐 file 관리자 2018.04.24 80
2077 전국 가축시장 24일 재개장 file 관리자 2018.04.23 37
2076 축단협, 홍문표 의원·이언주 의원에 감사패 전달 file 관리자 2018.04.20 31
2075 “믿고 먹을 수 있는 우리한우판매점으로 오세요!” file 관리자 2018.04.18 29
2074 “농협 적폐청산 못하는 김병원회장 물러나라” file 관리자 2018.04.17 56
2073 지난해 축산물 유통비용률 전년比 0.7%p 감소 file 관리자 2018.04.16 25
2072 “직접 만든 사료로 한우 1++출현율 2배 향상” file 관리자 2018.04.13 81
2071 ‘한우유통산업 발전’위해 손 잡았다 file 관리자 2018.04.11 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5 Next
/ 105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