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농가 자율 방역 책임 강화한 가축전염병예방법’ 51일 시행

AI·구제역 신고 지연시 살처분 보상금 40%까지 삭감

 

AI·구제역 발생 시 신고를 늦게 한 농가는 최대 40%까지 살처분 보상금을 삭감하고, 살처분 명령 이행을 지연한 경우에는 최대 60%까지 삭감하게 되며 그동안 농식품부 장관만 가능했던 일시이동중지명령을 시·도지사와 특별자치시장도 할수있게 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농가의 AI·구제역 등 가축전염병에 대한 방역 책임과 현장의 초동조치 강화 등을 위해 지난해 개정된 가축전염병예방법을 오는 51일부터 시행한다.

 

앞으론 AI·구제역 발생 시 신고를 늦게한 농가는 최대 40%까지 살처분 보상금을 감액하고, 살처분 명령에 따른 이행을 지연한 농가는 최대 60%까지 살처분 보상금을 감액한다. 또한 축사별 장화 갈아 신기 위반, 신발 소독조 미설치 등 방역기준을 지키지 않은 농가도 살처분 보상금을 5% 감액 받게 된다.

 

또한 지자체장이 중점 방역관리 지구 안에 있는 농장에 대해서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명령을 할 수 있으며 사육 제한 명령에 따른 농장이 가축을 사육하지 않아 발생한 손실을 지자체장이 보상할 수 있다.

 

그동안 농식품부 장관만 가능했던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시·도지사와 특별자치시장도 할 수 있다.

·도지사와 특별자치시장도 관할 지역내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할 수 있도록 하여 보다 신속한 현장 방역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10만수 이상의 닭·오리 사육 농가가 스스로 방역을 책임질 수 있도록 방역관리책임자를 농장에 두어야 하고, 그 세부 자격 기준도 마련했다.

방역관리책임자는 해당 농장의 시료 채취, 소독 등 방역 관리 및 농장 종사자에 대한 교육 업무 등을 맡게되며 자격 조건은 수의학 또는 축산학 분야 등 전공자로 방역 관련 3년 이상 종사자여야 한다.

 

농식품부 장관 또는 시·도지사는 필요시 농가로 하여금 해당 농장의 폐사율과 산란율을 보고토록 하여, 농장의 방역 상황을 상시 확인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이를 통해, 농가의 신고 지연을 미리 방지하고 보다 세밀하게 농가를 관리함으로서 신속한 현장 초동 방역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가축전염병 예방법개정·시행을 통해 AI와 구제역에 대한 현장 초동 방역 조치를 강화할 뿐만 아니라 농가의 자율 방역 책임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89 대기업 한우산업 진출현황 및 대응방안 심포지엄(전북도청) file 관리자 2018.05.19 144
2088 “귀리, 사용 목적따라 시기 달리해서 수확” file 관리자 2018.05.16 101
2087 수입 풀사료 대체 질좋은 ‘헤일리지’ 만들려면 file 관리자 2018.05.15 70
2086 한국농축산연합회 이홍기 상임대표 이임식, 이승호 상임대표 취임식 file 관리자 2018.05.11 58
2085 ‘2019 한국국제축산박람회’ 힘찬 출발 file 관리자 2018.05.08 98
2084 “수정시기 한우암소, 너무 살찌지 않게 사료 3kg이내 제한” file 관리자 2018.05.04 138
2083 AI·구제역 전국 이동제한 해제됐지만 방역고삐 죈다 file 관리자 2018.05.02 74
2082 마른 풀사료 만들기…‘강수량 적은 5월 최적기’ file 관리자 2018.05.01 57
2081 축단협 “환경부 미허가축사 폐쇄 방침 속내 드러내” file 관리자 2018.04.30 86
2080 5월 가정의달 “전국은 한우숯불구이 향으로 홀릭~” file 관리자 2018.04.30 133
» 시·도지사도 ‘일시이동중지명령’ 권한 부여 file 관리자 2018.04.25 65
2078 1분기 한우 사육두수 증가율 둔화 277만두 그쳐 file 관리자 2018.04.24 125
2077 전국 가축시장 24일 재개장 file 관리자 2018.04.23 67
2076 축단협, 홍문표 의원·이언주 의원에 감사패 전달 file 관리자 2018.04.20 59
2075 “믿고 먹을 수 있는 우리한우판매점으로 오세요!” file 관리자 2018.04.18 58
2074 “농협 적폐청산 못하는 김병원회장 물러나라” file 관리자 2018.04.17 89
2073 지난해 축산물 유통비용률 전년比 0.7%p 감소 file 관리자 2018.04.16 55
2072 “직접 만든 사료로 한우 1++출현율 2배 향상” file 관리자 2018.04.13 120
2071 ‘한우유통산업 발전’위해 손 잡았다 file 관리자 2018.04.11 83
2070 “미허가 축사 적법화 위해 축산인 마음 적극 대변” file 관리자 2018.04.10 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
/ 107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