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남태규 박사 “미생물·지표휘발성분 환경변화 가능성 높아 다양한 지표성분 개발필요”

 

한국식품연구원(원장대행 박동준) 식품분석센터 남태규 박사팀은 미생물 유래 휘발성분을 통한 국내산 소고기의 신선도 판별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소고기의 신선도는 휘발성 염기질소 함량, 총균수 및 pH 값 등의 시험항목을 통해 판별하고 있다. 하지만 신선도 평가에서는 기준치에 적합하나 관능검사에서는 부패육으로 판단돼 신선도의 판단여부가 모호한 경우가 발생한다.

 

식품연은 소고기 포장방법(함기, 진공포장, 4℃)에 따라 발생되는 미생물 군집을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next-generation sequencing)을 통해 확인했고, 이때 발생하는 휘발성분과 관능적 특성의 상관관계를 확인했다.

 

함기포장에서는 초기 저장시 Leuconostoc sp. 등이 우점균이었으나 저장기간이 증가할수록 Psedomonas sp.가 우점했다.

 

저장기간 중 미생물 유래 휘발성분을 관찰했으며, 관능평가와의 상관관계를 통해 2,3-butanediol, 3-methylbutan-1-ol, acetoin, 2-butanone 등 10여종의 미생물 유래 휘발성분을 신선도 지표물질로 선정했다.

 

진공포장에서는 장기 저장시 기존의 신선도 평가법으로는 적합했으나 관능평가에서는 부패육으로 판단돼 섭취가 불가능했다.

 

저장기간이 증가할수록 Lactobacillus sp.가 우점했으며, 이때 관능적으로 부적합 판정에 영향을 준 휘발성분은 acetic acid, butanoic acid, 2-butanone, 등이었다.

 

식품연 남태규 박사는 “소고기의 신선도 지표 휘발성분과 미생물의 상관관계를 규명해 기존의 신선도 평가법을 보완할 수 있는 과학적인 근거 자료를 마련했다.

 

하지만 미생물과 지표 휘발성분은 보관, 유통 등의 환경에 따라 변화할 가능성이 높아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다양한 지표성분을 개발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식품연은 이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과학적 지표분석을 이용한 국내산 소고기의 신선도 판별법은 정확한 유통기한 설정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또 향후 국내 유통되는 농·수산물에 대한 신선도 판별법 개발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64 축단협, 제 6대 회장에 문정진 토종닭협회장 추대 file 관리자 2018.03.27 60
2063 축단협, 입지제한 축산농가 폐업 종용 환경부 규탄 file 관리자 2018.03.23 109
» 식품연, 국내산 쇠고기 신선도 판별 과학적 입증 file 관리자 2018.03.21 59
2061 큰 일교차로 송아지 면역력 뚝…설사병 주의보 file 관리자 2018.03.20 68
2060 한우협 “16일까지 도축수수료 인상 철회하라” 전면전 경고 file 관리자 2018.03.15 102
2059 축사 출입문·환기창 닫아 외부 공기 접촉 차단 file 관리자 2018.03.13 96
2058 가정 어려운 청소년 1천명 매달 1등급 한우 먹는다 file 관리자 2018.03.09 51
2057 감자 부산물사료 먹여 한우 두당 20만원 추가소득 file 관리자 2018.03.07 87
2056 축단협, 미허가 축사 적법화 관련 생산자 대표자 회의 file 관리자 2018.03.06 83
2055 무허가축사 적법화 유예기간 최대 1년6개월 연장 file 관리자 2018.03.02 147
2054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 만장일치로 회장 추대 file 관리자 2018.03.02 107
2053 법사위 위원들 일일이 찾아 ‘절박한 축산현실’ 읍소 file 관리자 2018.02.28 69
2052 “총리실 TF·제도개선위해 끝까지 투쟁” file 관리자 2018.02.26 85
2051 [성명]“적법화 탁상공론 발상…문재인 정부 민낯을 봤다” file 관리자 2018.02.23 118
2050 무허가축사 적법화 의지있는 농가만 이행기간 연장 file 관리자 2018.02.22 151
2049 “적법화 실패 책임 인정하고 축산농가 생존대책 수립하라” file 관리자 2018.02.21 81
2048 미허가 축사 적법화 위해 천막농성과 국민청원 등 강경 대응 file 관리자 2018.02.20 49
2047 한우협회, 회장 선거에 김홍길 현회장 단독 후보 등록 file 관리자 2018.02.19 136
2046 한우협회, 이사회서 회장선거와 대의원총회 일정 등 논의 file 관리자 2018.02.13 101
2045 한우공감밴드, 미(무)허가축사 적법화 기금 5백만원 한우협회에 전달 file 관리자 2018.02.13 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
/ 108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