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jpg

 

농진청, ‘알칼로이드 성분’ 높은 생리활성…육질·육량 향상 효과

 

감자 수확 후 버려지는 잎과 줄기 등 부산물로 만든 친환경 사료를 먹인 한우의 도체등급이 향상되어 1마리당 20만원의 소득증가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한우농가 경쟁력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전국 6개 농가 한우 148마리를 대상으로 진행한 현장 실증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감자 부산물 사료는 국내 최초로 2016년 농촌진흥청에서 개발돼 기술이전 했으며 지난해 4월 6톤이었던 생산량이 12월에는 700톤으로 증가했다. 현재 70개 농가 약 1천 750마리 한우가 이 사료를 먹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감자 부산물을 말려 열수가공한 추출물에 들어있는 ‘알칼로이드 성분’이 높은 생리활성 효과를 지니고 있어 한우고기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보인다.

향상된 등급 성적을 수치로 환산하면 육질 등급은 3.78에서 4.26, 육량 등급은 1.50에서 1.52로 각각 올랐다. 특히 육량등급 평가기준 중 등심단면적은 증가(약 2.4㎠)했고 등지방두께는 감소(약 0.6㎜)했다.

 

농촌진흥청 한우연구소 정기용 농업연구사는 “이번 연구는 개발 사료의 생산성 향상 효과를 농가에서 직접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며 “장기 비육으로 발생하는 한우 육량 감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실증시험에 참여한 한우농가는 “사료 급여 후 한우고기의 품질이 전반적으로 좋아져 소득에 보탬이 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나라 한우(거세) 등급을 보면, 육질 1등급 이상 출현율은 2007년 71.4%에서 2017년 88.2%로 올랐지만, 육량은 오히려 C등급 출현율이 2007년 15.3%에서 2017년 34.4%로 증가해 살코기 양이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58 가정 어려운 청소년 1천명 매달 1등급 한우 먹는다 file 관리자 2018.03.09 49
» 감자 부산물사료 먹여 한우 두당 20만원 추가소득 file 관리자 2018.03.07 84
2056 축단협, 미허가 축사 적법화 관련 생산자 대표자 회의 file 관리자 2018.03.06 81
2055 무허가축사 적법화 유예기간 최대 1년6개월 연장 file 관리자 2018.03.02 142
2054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 만장일치로 회장 추대 file 관리자 2018.03.02 96
2053 법사위 위원들 일일이 찾아 ‘절박한 축산현실’ 읍소 file 관리자 2018.02.28 66
2052 “총리실 TF·제도개선위해 끝까지 투쟁” file 관리자 2018.02.26 81
2051 [성명]“적법화 탁상공론 발상…문재인 정부 민낯을 봤다” file 관리자 2018.02.23 102
2050 무허가축사 적법화 의지있는 농가만 이행기간 연장 file 관리자 2018.02.22 141
2049 “적법화 실패 책임 인정하고 축산농가 생존대책 수립하라” file 관리자 2018.02.21 79
2048 미허가 축사 적법화 위해 천막농성과 국민청원 등 강경 대응 file 관리자 2018.02.20 48
2047 한우협회, 회장 선거에 김홍길 현회장 단독 후보 등록 file 관리자 2018.02.19 133
2046 한우협회, 이사회서 회장선거와 대의원총회 일정 등 논의 file 관리자 2018.02.13 98
2045 한우공감밴드, 미(무)허가축사 적법화 기금 5백만원 한우협회에 전달 file 관리자 2018.02.13 62
2044 미(무)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연장 청와대 국민청원 돌입 file 관리자 2018.02.13 57
2043 올해도 전국에서 ‘설맞이 한우 직거래장터’ 운영 file 관리자 2018.02.09 51
2042 한혜진 “우리 한우, 엄마의 마음으로 열심히 알릴게요!” file 관리자 2018.02.09 55
2041 한혜진 “이번 명절엔 한우하세요~!” file 관리자 2018.02.08 62
2040 “미허가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 삭발·단식투쟁 file 관리자 2018.02.08 64
2039 40여일 후면 무허가축사 오명…“죽음 각오한 단식투쟁 돌입” file 관리자 2018.02.07 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 Next
/ 10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