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농진청, 시설관리 방법과 운용기술 제시

 

가축분뇨 처리효율이 떨어지는 겨울철 추위가 본격화 됨에 따라 농촌진흥청이 시설관리 방법과 운용 기술을 제시했다.

 

퇴비화, 액비화, 정화 등 미생물 작용으로 가축분뇨를 처리하는 방법은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퇴비단은 적정 온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북쪽 벽을 완전히 밀폐하고 틈이 있거나 망가진 부분을 수리한다. 높낮이 조절 창(윈치커튼)은 완전히 내리고 벌어지지 않도록 한다.

 

퇴비단 높이는 2미터 내외 정도로 하고 발효(부숙)하는데 영향이 없으면 그 보다 약간 높게 쌓는다. 위치는 햇볕이 잘 드는 남쪽이 좋으며 장비 등을 쌓지 않는다.

섞는 기계(기계식 교반기)는 구동부와 전기부를 점검하고 가동부에는 윤활제를 발라놓는다.

 

송풍기 설치부가 퇴비사 밖에 설치된 농가는 보온용 덮개를 씌워준다. 송풍기는 한낮에 돌리고 밤에는 멈추며 섞는 기계(기계식 교반기)도 온도가 높은 시간대에 돌리도록 한다.

퇴비사 바이오필터의 경우, 담체 내부에 물이 많으면 얼어붙어 냄새 제거 효과가 줄고 전동기(모터)가 과열될 수 있으므로 방수용 보온덮개를 설치하도록 한다.

 

지상형 액비화 시설은 액비화조 지붕과 벽체 사이에 빈 공간을 보온 덮개 등으로 막아 겨우내 내부 온도가 낮아지지 않도록 정비한다.

액비화 시설 송풍장치도 눈이 들이치지 않도록 덮개를 씌운다. 송풍기 주변은 고장이나 전기적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햇볕이 잘 들게 하고 눈이나 찬바람을 막아준다.

액비조 표면이 얼었을 경우에는 송풍기를 가동하지 않는 것이 과열로 인한 고장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정화 시설의 경우, 방류수 수질을 자주 점검해 시설 운영 상태를 판단해야 한다. 배관이 얼면 시설이 고장 날 수 있으므로 단열재로 싸거나 덥혀준다.

또한, 전선이 낡거나 벗겨진 곳, 균열이 생긴 곳, 물이 스며들 위험이 있는 곳 등은 새로 전기 설비를 해야 한다. 먼지는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깨끗하게 털어주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축산환경과 정광화 농업연구사는 “큰 추위에 농가들이 가축분뇨 처리시설 관리에 관심을 기울여서 안정적인 가축분뇨 처리 상태를 유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29 미허가축사 적법화 특별법 제정과 실질적 제도 개선 간담회 file 관리자 2018.08.14 124
2128 농식품부, 농축산업 폭염피해 긴급 추가대책 추진 file 관리자 2018.08.13 93
2127 급수대책비 48억원·축사 냉방장치 60억원 지원 file 관리자 2018.08.09 134
2126 한우 송아지가격 고공행진이 주는 시사점 관리자 2018.08.07 366
2125 9일 이개호 농식품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file 관리자 2018.08.07 65
2124 사상 최악 폭염에 농사보다 사람 안전이 최우선! file 관리자 2018.08.06 65
2123 무허가축사 적법화 이행강제금 감경기간 연장 file 관리자 2018.07.30 165
2122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 이개호 의원 내정 file 관리자 2018.07.27 60
2121 미허가 축사 적법화 실질적 제도개선 촉구 국회 앞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8.07.26 80
2120 4개월 공석 농식품부장관 이번주 인사 단행 file 관리자 2018.07.24 55
2119 “축사 지붕에 물뿌려 내부온도 낮추세요” file 관리자 2018.07.23 117
2118 소 발정·분만 알려주는 ‘바이오캡슐’ 개발 file 관리자 2018.07.18 193
2117 비타민 등 스트레스 예방 첨가제 사료와 함께 급여 file 관리자 2018.07.16 110
2116 도체무게 758kg…역대급 최고 품질 ‘슈퍼한우’ 탄생 file 관리자 2018.07.11 199
2115 한우협회, 한우 사육두수 조절 위해 미경산 암소비육 등 추진 file 관리자 2018.07.11 195
2114 한우 보증씨수소 14마리 선발…8월부터 정액 공급 file 관리자 2018.07.09 115
2113 환경오염 우려…가축 사체 비매몰처리 확대 file 관리자 2018.07.05 106
2112 집중호우로 퇴·액비 양분 유실 가능성…강우직전 살포금지 file 관리자 2018.07.04 63
2111 한우고기 도매값 1만8,120원·송아지값 상승세 지속 file 관리자 2018.07.03 158
2110 농식품분야 하반기 달라지는 주요 제도 file 관리자 2018.07.02 1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1 Next
/ 111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