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농진청, 시설관리 방법과 운용기술 제시

 

가축분뇨 처리효율이 떨어지는 겨울철 추위가 본격화 됨에 따라 농촌진흥청이 시설관리 방법과 운용 기술을 제시했다.

 

퇴비화, 액비화, 정화 등 미생물 작용으로 가축분뇨를 처리하는 방법은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퇴비단은 적정 온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북쪽 벽을 완전히 밀폐하고 틈이 있거나 망가진 부분을 수리한다. 높낮이 조절 창(윈치커튼)은 완전히 내리고 벌어지지 않도록 한다.

 

퇴비단 높이는 2미터 내외 정도로 하고 발효(부숙)하는데 영향이 없으면 그 보다 약간 높게 쌓는다. 위치는 햇볕이 잘 드는 남쪽이 좋으며 장비 등을 쌓지 않는다.

섞는 기계(기계식 교반기)는 구동부와 전기부를 점검하고 가동부에는 윤활제를 발라놓는다.

 

송풍기 설치부가 퇴비사 밖에 설치된 농가는 보온용 덮개를 씌워준다. 송풍기는 한낮에 돌리고 밤에는 멈추며 섞는 기계(기계식 교반기)도 온도가 높은 시간대에 돌리도록 한다.

퇴비사 바이오필터의 경우, 담체 내부에 물이 많으면 얼어붙어 냄새 제거 효과가 줄고 전동기(모터)가 과열될 수 있으므로 방수용 보온덮개를 설치하도록 한다.

 

지상형 액비화 시설은 액비화조 지붕과 벽체 사이에 빈 공간을 보온 덮개 등으로 막아 겨우내 내부 온도가 낮아지지 않도록 정비한다.

액비화 시설 송풍장치도 눈이 들이치지 않도록 덮개를 씌운다. 송풍기 주변은 고장이나 전기적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햇볕이 잘 들게 하고 눈이나 찬바람을 막아준다.

액비조 표면이 얼었을 경우에는 송풍기를 가동하지 않는 것이 과열로 인한 고장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정화 시설의 경우, 방류수 수질을 자주 점검해 시설 운영 상태를 판단해야 한다. 배관이 얼면 시설이 고장 날 수 있으므로 단열재로 싸거나 덥혀준다.

또한, 전선이 낡거나 벗겨진 곳, 균열이 생긴 곳, 물이 스며들 위험이 있는 곳 등은 새로 전기 설비를 해야 한다. 먼지는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깨끗하게 털어주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축산환경과 정광화 농업연구사는 “큰 추위에 농가들이 가축분뇨 처리시설 관리에 관심을 기울여서 안정적인 가축분뇨 처리 상태를 유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8 현장스케치/미허가축사 기한연장·특별법 촉구 환경부 앞 축산인 운집 file 관리자 2018.02.07 48
2037 ‘청탁금지법’ 완화 영향 한우 수요 점차 회복세 file 관리자 2018.02.05 62
2036 한우자조금,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위해 한우 6억원 지원 file 관리자 2018.02.02 48
2035 “면피용 대책 일관하면 예고없는 생존권투쟁 나설 것” file 관리자 2018.02.02 39
2034 “적법화 해결안되면 모든 가축 청와대 반납” 생존권투쟁 file 관리자 2018.02.02 59
2033 한우선물세트와 전통이 만나니 “정말 한우스럽네~” file 관리자 2018.01.31 50
2032 한우, 홍콩 수출물량 2년새 100톤 돌파 file 관리자 2018.01.30 52
2031 한우 질병·생산능력 예측 ‘유전자 칩’ 개발 file 관리자 2018.01.29 55
2030 “미(未)허가 축사 적법화 연장” 무기한 농성 돌입 file 관리자 2018.01.25 102
2029 생산·소비자 입장에서 농업·농촌 비전과 발전방안 제시 file 관리자 2018.01.24 61
2028 가뭄·추위로 겨울사료작물 생산성 저하 비상 file 관리자 2018.01.24 58
2027 미허가 축사 토론회서 설훈 위원장 등의 속 시원한 발언들 ~ file 관리자 2018.01.22 80
2026 미(무)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 촉구한다! 한우협회 1인 시위 file 관리자 2018.01.18 97
2025 미(무)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 법률 통과 촉구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8.01.16 117
2024 미(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 헌법소원에서 판가름 file 관리자 2018.01.12 176
2023 기업자본 점유율 늘면 한우농가 폐업·위탁사육 편입 불가피 file 관리자 2018.01.10 134
2022 한우는 질병, 돼지는 환경분야 관심 높아 file 관리자 2018.01.09 75
2021 올 한해 한우 개량 이끌 보증씨수소 20마리 선발 file 관리자 2018.01.08 106
2020 연말연시 어려운 이웃과 함께한 ‘한우나눔’ file 관리자 2018.01.02 64
2019 ”송년맞이 한우가 통크게 쏩니다~“ file 관리자 2017.12.22 1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 Next
/ 10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