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jpg

 

 

도체중 22.7kg 늘고 사육 기간 12.2일 줄어… 두당 38만원 소득증대

“버려지는 버섯 배지 사료 자원화시 특용작물·축산 모두 도움”

 

버섯을 재배하고 난뒤 버려지고 있는 배지가 연간 167만톤에 이르고 있어, 처리비용도 만만치 않은게 사실. 버려지고 있는 버섯 배지를 한우에 급여해 한우 생산성 향상은 물론 배지 처리비용도 절감할수 있는 길이 열렸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한우 사육 농가 2곳의 한우 129마리를 대상으로 현장실증시험을 실시한 결과, 이 같은 비육효과로 1마리당 38만 원의 소득을 더 올릴 수 있음을 확인했다.

 

버섯재배 부산물은 새송이·팽이버섯 등을 재배하고 남은 배지에 유산균, 효모균, 고초균 등의 미생물제제와 쌀겨를 넣은 뒤 공기를 차단하는 방법(혐기성)으로 30~40일(여름 10~15일) 동안 발효시켜 만든다.

이렇게 만든 버섯재배 부산물의 가소화영양소총량(TDN)은 72.6%(마른원료 기준)로 볏짚보다 1.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 부산물을 섬유질배합사료(TMR)에 평균 10%씩 넣어 한우 육성기부터 약 2년 동안 먹인 결과, 출하까지 평균 29.7개월이 걸렸다. 이는 배합사료와 볏짚을 먹인 대조구(30.1개월)에 비해 12.2일이 줄어든 수치다.

 

또한, 도체중은 434.5kg으로 대조구(411.8kg)보다 22.7kg 증가했고, 육량 형질인 등심단면적은 5.5㎠ 더 넓게 나타났다.

육질 형질인 근내지방도(No.)도 대조구보다 0.4 정도 높았으며, 육질등급지수는 4.0으로 전체 평균 일플러스(1+)등급을 나타냈다.

우리나라의 버섯재배 부산물은 연간 167만 톤이며, 사료화 가능 부산물은 58% 수준인 97만 톤 정도로 예측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버섯재배 부산물의 한우 비육 효과를 확인함에 따라 시범사업 확대방안을 마련해 기술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진현주 농업연구사는 “한우의 고급육 형질을 최대한 발현하면서도 사료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버려지는 버섯 배지를 사료 자원화에 활용하면 특용작물과 축산, 두 산업에 모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64 축단협, 제 6대 회장에 문정진 토종닭협회장 추대 file 관리자 2018.03.27 60
2063 축단협, 입지제한 축산농가 폐업 종용 환경부 규탄 file 관리자 2018.03.23 109
2062 식품연, 국내산 쇠고기 신선도 판별 과학적 입증 file 관리자 2018.03.21 59
2061 큰 일교차로 송아지 면역력 뚝…설사병 주의보 file 관리자 2018.03.20 68
2060 한우협 “16일까지 도축수수료 인상 철회하라” 전면전 경고 file 관리자 2018.03.15 101
2059 축사 출입문·환기창 닫아 외부 공기 접촉 차단 file 관리자 2018.03.13 96
2058 가정 어려운 청소년 1천명 매달 1등급 한우 먹는다 file 관리자 2018.03.09 51
2057 감자 부산물사료 먹여 한우 두당 20만원 추가소득 file 관리자 2018.03.07 87
2056 축단협, 미허가 축사 적법화 관련 생산자 대표자 회의 file 관리자 2018.03.06 82
2055 무허가축사 적법화 유예기간 최대 1년6개월 연장 file 관리자 2018.03.02 147
2054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 만장일치로 회장 추대 file 관리자 2018.03.02 106
2053 법사위 위원들 일일이 찾아 ‘절박한 축산현실’ 읍소 file 관리자 2018.02.28 69
2052 “총리실 TF·제도개선위해 끝까지 투쟁” file 관리자 2018.02.26 84
2051 [성명]“적법화 탁상공론 발상…문재인 정부 민낯을 봤다” file 관리자 2018.02.23 118
2050 무허가축사 적법화 의지있는 농가만 이행기간 연장 file 관리자 2018.02.22 150
2049 “적법화 실패 책임 인정하고 축산농가 생존대책 수립하라” file 관리자 2018.02.21 81
2048 미허가 축사 적법화 위해 천막농성과 국민청원 등 강경 대응 file 관리자 2018.02.20 49
2047 한우협회, 회장 선거에 김홍길 현회장 단독 후보 등록 file 관리자 2018.02.19 136
2046 한우협회, 이사회서 회장선거와 대의원총회 일정 등 논의 file 관리자 2018.02.13 101
2045 한우공감밴드, 미(무)허가축사 적법화 기금 5백만원 한우협회에 전달 file 관리자 2018.02.13 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
/ 108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