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jpg

 

 

도체중 22.7kg 늘고 사육 기간 12.2일 줄어… 두당 38만원 소득증대

“버려지는 버섯 배지 사료 자원화시 특용작물·축산 모두 도움”

 

버섯을 재배하고 난뒤 버려지고 있는 배지가 연간 167만톤에 이르고 있어, 처리비용도 만만치 않은게 사실. 버려지고 있는 버섯 배지를 한우에 급여해 한우 생산성 향상은 물론 배지 처리비용도 절감할수 있는 길이 열렸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한우 사육 농가 2곳의 한우 129마리를 대상으로 현장실증시험을 실시한 결과, 이 같은 비육효과로 1마리당 38만 원의 소득을 더 올릴 수 있음을 확인했다.

 

버섯재배 부산물은 새송이·팽이버섯 등을 재배하고 남은 배지에 유산균, 효모균, 고초균 등의 미생물제제와 쌀겨를 넣은 뒤 공기를 차단하는 방법(혐기성)으로 30~40일(여름 10~15일) 동안 발효시켜 만든다.

이렇게 만든 버섯재배 부산물의 가소화영양소총량(TDN)은 72.6%(마른원료 기준)로 볏짚보다 1.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 부산물을 섬유질배합사료(TMR)에 평균 10%씩 넣어 한우 육성기부터 약 2년 동안 먹인 결과, 출하까지 평균 29.7개월이 걸렸다. 이는 배합사료와 볏짚을 먹인 대조구(30.1개월)에 비해 12.2일이 줄어든 수치다.

 

또한, 도체중은 434.5kg으로 대조구(411.8kg)보다 22.7kg 증가했고, 육량 형질인 등심단면적은 5.5㎠ 더 넓게 나타났다.

육질 형질인 근내지방도(No.)도 대조구보다 0.4 정도 높았으며, 육질등급지수는 4.0으로 전체 평균 일플러스(1+)등급을 나타냈다.

우리나라의 버섯재배 부산물은 연간 167만 톤이며, 사료화 가능 부산물은 58% 수준인 97만 톤 정도로 예측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버섯재배 부산물의 한우 비육 효과를 확인함에 따라 시범사업 확대방안을 마련해 기술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진현주 농업연구사는 “한우의 고급육 형질을 최대한 발현하면서도 사료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버려지는 버섯 배지를 사료 자원화에 활용하면 특용작물과 축산, 두 산업에 모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라이브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8 현장스케치/미허가축사 기한연장·특별법 촉구 환경부 앞 축산인 운집 file 관리자 2018.02.07 48
2037 ‘청탁금지법’ 완화 영향 한우 수요 점차 회복세 file 관리자 2018.02.05 62
2036 한우자조금,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위해 한우 6억원 지원 file 관리자 2018.02.02 48
2035 “면피용 대책 일관하면 예고없는 생존권투쟁 나설 것” file 관리자 2018.02.02 39
2034 “적법화 해결안되면 모든 가축 청와대 반납” 생존권투쟁 file 관리자 2018.02.02 59
2033 한우선물세트와 전통이 만나니 “정말 한우스럽네~” file 관리자 2018.01.31 50
2032 한우, 홍콩 수출물량 2년새 100톤 돌파 file 관리자 2018.01.30 52
2031 한우 질병·생산능력 예측 ‘유전자 칩’ 개발 file 관리자 2018.01.29 55
2030 “미(未)허가 축사 적법화 연장” 무기한 농성 돌입 file 관리자 2018.01.25 102
2029 생산·소비자 입장에서 농업·농촌 비전과 발전방안 제시 file 관리자 2018.01.24 61
2028 가뭄·추위로 겨울사료작물 생산성 저하 비상 file 관리자 2018.01.24 58
2027 미허가 축사 토론회서 설훈 위원장 등의 속 시원한 발언들 ~ file 관리자 2018.01.22 80
2026 미(무)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 촉구한다! 한우협회 1인 시위 file 관리자 2018.01.18 97
2025 미(무)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 법률 통과 촉구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8.01.16 117
2024 미(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 헌법소원에서 판가름 file 관리자 2018.01.12 176
2023 기업자본 점유율 늘면 한우농가 폐업·위탁사육 편입 불가피 file 관리자 2018.01.10 134
2022 한우는 질병, 돼지는 환경분야 관심 높아 file 관리자 2018.01.09 75
2021 올 한해 한우 개량 이끌 보증씨수소 20마리 선발 file 관리자 2018.01.08 106
2020 연말연시 어려운 이웃과 함께한 ‘한우나눔’ file 관리자 2018.01.02 64
2019 ”송년맞이 한우가 통크게 쏩니다~“ file 관리자 2017.12.22 1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 Next
/ 10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