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3월 김포 구제역, 분뇨·가축운반차량통해 전파

by 관리자 posted Jun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jpg

 

검역본부 역학조사위원회, 구제역 유입경로 등 집중 논의

해외 바이러스 유입 예방위해 외국인 근로자 교육 강화 강조

 

지난 3월 김포에서 발생한 A형 구제역의 직접적인 유입경로는 A형 구제역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국가에서 인적·물적 요인을 통해 국내로 유입됐으며 농장간 바이러스 전파는 분뇨·가축운반 차량 등을 통해 이뤄진것으로 추정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지난 7일 역학조사위원회 구제역분과위원회(위원장 건국대 수의과대학 이중복 교수)를 개최하고 지난 326일부터 41일까지 경기도 김포에서 발생한 A형 구제역 2건에 대한 구제역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원인, 농장 간 전파원인 및 권고사항 등에 대해 집중적인 토의를 벌였다.

 

역학조사위원회에서는 금번 국내 발생 구제역 바이러스는 구제역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국가로부터 인적·물적 요인을 통해 국내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구제역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결과, 중국 돼지(‘13) 분리주와 95.7%, 태국 소(‘15) 분리주와 95.6%, 미얀마 소(’15) 분리3주와 95.6%, 러시아 소(’13) 분리주와 95.4% 상동성을 보여 특정한 국가와의 인과관계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72월 국내에서 발생한 A형 구제역의 잔존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였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추정했다.

 

 3.jpg

 

유전자 분석결과 이번 김포 발생 구제역 바이러스는 지난해 연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와는 다르게 특정부위에서 유전자 70개가 소실되는 등 전체유전자 분석결과 95.6%로 낮은 일치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유입이후 농장 간 바이러스 전파는 분뇨·가축운반 차량 등을 통하여 이루어졌다고 추정했다.

 

역학조사위원회는 향후에도 구제역 상재국으로 부터 구제역 유입을 대비하여 지속적인 차단방역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특히, 해외 바이러스 유입을 예방할 수 있도록 외국인 근로자를 포함한 모든 농장 종사자(가족 포함)에 대한 교육을 강화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금년 동절기에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할 방침이며 돼지에 A형 백신 추가, 백신 비축물량 확대, 스마트 방역체계 구축 등 6월중 방역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백신 일제접종, 방역 취약농가 점검, 축산관계자 및 외국인 근로자 방역교육, 국경검역 강화 등을 차질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라이브뉴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