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한우뉴스

게시물 상세보기로 제목, 작성일, 작성자, 첨부파일, 내용을 제공합니다.

[아시아투데이] 환경친화적 축산업 기반 조성으로 ‘2030 탄소중립’ 이끈다

작성일2021-09-13
작성자전국한우협회
[아시아투데이 조상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30 탄소중립’ 달성 목표를 제시한 이후 정부 각 부처가 앞다퉈 탄소중립 정책 발굴에 나서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역시 실국 중심으로 탄소중립 방안 수립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환경친화적 축산업 기반 조성’을 내세운 축산정책국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주목이다.

12일 박범수 축산정책국장은 “축산농가 전업화에 따른 규모 증가로 인한 축산환경 민원과 전염병의 사전 예방을 위해 ‘환경친화적 축산업 기반 조성’을 위한 관리 강화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축산정책국은 수요자 중심의 자가 점검·관리 강화, 축산농장에 대한 점검·관리 강화 등 실효성 있는 점검체계 확립을 기본 방향으로 수립하고, 축산정책국 내 점검팀 신설 및 축산업통합정보시스템을 구축했다.

지난달 10일부터 축산농장 사육밀도 초과 여부를 상시 관리하는 자동 모니터링 시스템을 본격 가동하며 시스템에 기반한 사육밀도 점검도 강화한 상태다.

축산정책국은 축산물 도매시장 온라인 경매 도입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말까지 시스템을 구축하고,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축산정책국의 핵심 이슈는 축산분야의 온실가스 저감을 통한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이다.

이와 관련해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소 사육방식 개선’을 내년 신규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온실가스 저감 사료 개발 및 보급’도 대표적 탄소중립 정책이다.

지난달 30일 연구용역 실시 및 중장기 발전방안 마련 등 낙농산업발전위원회 운영 협의를 위한 자문단 회의를 시작으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및 위원회 의견수렴(9월), 낙농산업 중장기 발전방안 초안 마련 및 위원회 의견수렴(10월),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및 위원회 의견수렴(11월) 등 절차를 거쳐 12월 낙농산업 중장기 발전방안 최종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출처: 아시아투데이
목록
다음게시물 [농축유통신문] 한우협회의 진화로 보는 농민단체의 변화
이전게시물 [축산경제신문] 축산농가 개선요구 묵살한 채 사육밀도 모니터링 가동
전화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