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한우뉴스

게시물 상세보기로 제목, 작성일, 작성자, 첨부파일, 내용을 제공합니다.

[헤럴드경제] 수입 소고기·육우, 한우로 판매 ‘미스터리 쇼퍼’에 딱 걸렸다

작성일2021-07-29
작성자전국한우협회
서울시, 상반기 669곳 점검
주택가 정육점 등 13곳 적발
서울시에 위촉돼 활동 중인 주부 미스테리 쇼퍼 31명이 올 상반기 수입산 쇠고기나 육우를 한우로 속여 판매한 불량 한우판매업소 13곳을 적발했다.

서울시는 지난 1~6월에 우리 축산물 안전지킴이단을 운영해 지역 마트·시장 내 정육점 669곳을 기획 점검해 이같이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서울시 시민명예감시원 108명 중 한우 지식이나 구매 경험이 많은 주부를 중심으로 31명을 우리 축산물 안전지킴이단으로 꾸렸다. 이들은 한우 구매 요령, 점검 시 유의사항 등을 숙지한 뒤 미스터리 쇼퍼(손님으로 가장해 매장을 방문, 서비스를 평가하는 사람)로서 업소 평가에 나섰다.

이들이 점검한 업소는 서울 시내 전체 한우판매업소 9600곳의 6.9%에 해당한다. 이들은 시민들이 즐겨 찾는 마트나 시장 내 정육점을 찾아 손님인 양 구두로 문의하고, 라벨지 등을 확인한 뒤 육류를 구입했다. 서울시는 구매한 제품을 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에 의뢰해 한우 확인검사(유전자검사)를 진행했다.

유전자 검사에서 한우가 아닌 것으로 판정받은 업소에는 조사권을 가진 축산물 검사관(수의사)과 공무원, 주부들이 다시 찾아가 원산지(국내산·외국산)와 식육의 종류(한우·육우·젖소) 등을 다시 확인하는 등 민·관합동조사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호주산 또는 미국산 등 수입산 쇠고기를 한우로 둔갑 판매한 업소 5곳, 육우를 한우로 둔갑 판매한 업소 8곳이 적발됐다. 판매지별로는 주택가 정육점 5곳, 전통시장 내 상점 4곳, 중·소형마트 4곳이다.

이들은 외국산 쇠고기를 원산지 표시없이 보관하다가 한우로 거짓 표시해 판매하는 등 일반 시민이 손쉽게 이용하는 정육점에서 의도적이고 지능적인 판매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고 서울시는 분석했다.

시는 이들 위반업소에 대해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고발이나 영업정지 등 행정조치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축산물의 주요 구매자인 주부들이 이번 기획점검에 활동함으로써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단속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전국한우협회 등 유관단체와 협력을 강화해 위반 업소를 퇴출하고 우리 축산물을 지키는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작년에도 예방적 위생감시체계 구축을 위해 한우판매업소 1158곳을 방문해 23곳을 적발하고 고발과 함께 영업정지를 조치했다.

기사원문 보기
목록
다음게시물 [농민신문] ‘민간인판 김영란법’ 제정 움직임…농업계 경악
이전게시물 [농민신문] 정부, 소 브루셀라병 방역 강화키로…내달 일제점검도 시행
전화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