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한우뉴스

게시물 상세보기로 제목, 작성일, 작성자, 첨부파일, 내용을 제공합니다.

[축산신문] 한우의 초유 양과 품질에 관한 연구 필요성

작성일2021-07-21
작성자전국한우협회
[김성진 새봄농장 대표]
 
한우가 송아지를 낳으면 생산되는 초유의 양은 얼마나 될까? 필자의 조사연구에 의하면 한우 초유 생산량은 500ml을 넘는 경우가 드물었고 초유 품질을 평가한 면역단백질 간접 평가에서도 당도 25 브릭스(brix)를 넘는 경우가 적었다. 물론 표본 어미소의 개체수가 많지 않았고 이동식 착유기를 이용했다는 변수가 있다. 
 
카프노트(Calf Note.com)의 저자는 2013년 Quigley 등의 연구결과를 활용해 초유 당도와 IgG의 관계를 나타냈다. 내용에 의하면 초유 당도가 25브릭스면 면역 단백질은 1리터 중 약 80g이 들어있다고 한다. 즉 어떤 한우 초유가 25브릭스라고 가정했을 때 송아지가 초유 500ml를 먹는다면 총 40g의 면역단백질을 섭취하게 된다. 그렇다면 이 송아지는 수동면역전달에 성공한 것일까? 

안타깝게도 면역 단백질 40g은 평균 생시체중 27kg인 한우송아지에게는 절대 부족한 수치이다. 이러한 사례에서 볼 수 있듯 한우 어미소의 초유 생산량과 품질, 초유로부터 얻은 송아지의 혈중 면역단백질 이행률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연구는 절실하다. 

미국에서는 초유 품질 연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국립동물건강 모니터링시스템(NAHMS)이라는 조직에서 관련 연구를 수행했다. 

이곳은 동물의 건강, 관리, 생산성에 대한 정보를 수집, 분석, 배포한다. 국가에서 요구하는 축산물 생산을 위한 동물 건강관리에 관한 연구를 하기도 한다. 국립동물건강 모니터링시스템의 보고에 의하면 온습도의 변화에 따른 IgG 농도의 차이는 없었으나 산차가 늘어남에 따라 초유의 IgG 농도가 높아졌다. 1산과 2산은 초유 IgG 농도가 비슷했으나 3산 이상의 소에서는 높은 결과를 보인 것이다(1산 72.3g/L, 2산 72g/L, 3산 이상 84.7g/L). 특히 이들은 2018년 젖소(홀스타인)의 어미소의 초유의 품질과 송아지의 혈중 면역단백질(IgG) 이행률에 관한 연구결과를 낙농학회지(Journal of dairy science)에 게재했는데 그 내용이 흥미롭다. 

미 서부와 동부로 나누어 총 13개 주 104개의 농장에서 1천972개 초유를 조사한 결과 77.4%가 IgG 농도 50g/L 이상이었다. 이러한 어미소로부터 태어난 송아지가 초유를 2L 이상 섭취하게 된다면 수동면역 전달은 성공할 확률이 높다. 또한 평균 초유의 IgG 농도는 74.4g/L로 높았다. 

이와 같은 결과는 Morrill 등이 2012년에 미국 전역에 걸쳐 12개 주의 67개 농장의 827개의 샘플을 조사한 결과와 유사했다. 반면 2008년 노르웨이의 Gulliksen 연구에서는 초유 중 평균 IgG의 농도가 45g/L로 국립동물건강 모니터링시스템의 조사보다 매우 낮았다. 시차는 나지만 같은 미국에서 연구한 두 조사의 결과는 비슷하고 타 국가인 노르웨이의 연구결과와 많은 차이를 보이는 것은 해석과 결과를 이용한 사양관리에 고민을 안겨준다. 미국과 노르웨이의 IgG 농도차는 낙농환경, 사양시스템 차이에서 발생할 수 있다. 노르웨이에서는 미국보다 상대적으로 송아지 사양관리에 있어 수동면역전달 실패에 의한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며 그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이다. 

노르웨이의 연구결과가 미국에 비해 열악했다고는 하지만 노르웨이 축산의 미래는 밝다고 생각한다. 그 이유는 초유 조사연구를 통해 노르웨이 축우사양 시스템의 문제를 파악했기 때문이다. 예로부터 ‘지피지기면 백전불패'라고 했다. 즉 내가 처한 상황을 정확히 인지함으로써 문제의 원인과 개선책을 찾을 확률이 높아진 것이다. 

다시 우리나라로 돌아오자. 우리는 과연 우리 현실을 얼마나 알고 있는가? 비단 초유의 문제 뿐만 아니라 축산업 전반에 걸친 기초 과학정보가 부족하다. 국내 산업이 고속성장을 통해 발전해왔으나 더 높은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기반을 단단히 다지는 작업을 할 필요가 있다. 기초 자료의 수집과 그것을 근거로 한 분석과 활용은 대한민국을 축산 선진국의 길로 안내할 첫발이 될 것이다. 

※ IgG=혈액과 세포외액에 있는 주요 항체. IgG는 수많은 병원체, 예를 들면 바이러스나 세균, 진균 등과 결합해 신체 조직이 감염되지 않도록 한다. IgG가 병원체에 결합하면 병원체는 이동하는 능력이 떨어지고 서로 응집된다.

출처: 축산신문
목록
다음게시물 [매일경제] 스탁키퍼, MZ세대는 소를 키운다? 한우자산 소액투자 도와
이전게시물 [한국농어민신문] 방역 위반농가 ‘사육제한’…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 강행 논란
전화걸기